Blog

Story | Review | News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작곡 대상 ‘전민재’군.

 

올해 신예인 ‘전민재’군이 세계 3대 음악 경연대회인 벨기에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작곡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이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는 쇼팽 콩쿠르(폴란드), 차이콥스키 콩쿠르(러시아)와 함께 세계 3대 음악 경연대회이다.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조직위원회는 20대 초반의 신예 작곡가 전민재(23.한국예술종합학교 4) 군이 ‘표적(Target)’이라는 곡을 출품, 2010년 작곡 부문 1위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2010년 5월 21일 발표했다.
특히, 1937년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가 시작된 이래 작곡 부문 1위 최연소 수상자로 이름을 올리게 되어, 한국인으로의 자랑스럽다.

1987년 인천에서 출생한 전군은 6세 때부터 곡을 쓰기 시작했으며 16세이던 2003년에는 그가 편곡한 윤이상 선생의 곡들이 통영국제음악제에서 연주될 정도로 뛰어난 재능을 보였다.
2004년 뮌헨으로 건너가 독일의 유명 작곡가 한스-위르겐 폰 보스(57)에게서 사사한 전군은 2007년 한국예술종합학교 작곡과에 입학, 내년 초 졸업을 앞두고 있다고 한다.

이번에 출품한 ‘표적’은 작년 여름방학 기간에 약 2개월에 걸쳐 완성했다고 한다.
전군은 “곡을 들으면서 표적을 향해 달려가는 듯한 이미지를 떠올릴 수 있도록 하는데 주안점을 뒀으며 심사위원들이 이를 높이 평가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사회적으로 예술을 바라보는 식견이 아직 먼 요즈음, 이 천재 작곡가가 현대클래식에서 ‘메시앙’ 이후, 대가의 반열에 오르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음악가들은 일생에 한번, 3대 콩쿠르에서 작은상이라도 뽑히는 것이 꿈이라고 하는 상인데, 최고의 영예인 작곡부문에서 ‘대상’을 수여했음에도 한국의 언론수준은 아직, 미흡하다.
노력은 중요하고 기본이다. 그러나 노력만으로 안되는 것이 예술분야이고, 천재는 그렇게 쉽게 나오는 것이 아니다.
일정 단계는 거치겠지만, 돈으로 사는 비상식적인 집단이 할 수 있는 것이 더더욱 아니다.

” 세계대회에서 최연소로 일등을 했음에도 알아주지 않은 세상!  그러나 초연해 주길, 인생의 여정은 멀기에…. ”

내가 청소년 시기에, 미술을 정통으로 입문한 계기를 만들어준 분이 ‘전준엽’선생님이다. 선생님의 장남이 전군이다.
시간이 지나면서, 그의 높은 천재성은 간헐적으로 듣고, 알고 있었다.

그의 재능은 일본의 ‘오자와 세이지’. ‘미도리’, ‘무라지 카오리’처럼, 국가적인 차원에서 지원해 주어야 마땅하다.

Denis KOZHUKHIN  29/05/2010  Final 를 꼭 들어보시기 바란다.
‘Denis KOZHUKHIN’의 높은 기량의 피아니스트의 연주를 들려준다.
‘전민재’군의 곡은 ‘표적’을 향해 속도를 내어, 빨려들것 같은 곡의 느낌이 나는 음을 들려준다. 11분의 정해진 룰에 의한 곡이지만, 이 곡의 악장을 나눈다면, 현대작곡가 중에서 ‘대가’( 이 보다 더 큰 뜻이 있다면..)가 될 역량이 분명하다.
후문에 이 곡을 단 한차례의 오케스트라 연주없이, 2달에 걸쳐 써 내려간 곡이라고 한다.
말하자면, 머리에서 4차원의 연주를 그리고, 작곡한 것이다.

현대클래식을 들으면 심오하다 못해, 듣기 어려운 음들로, 1920년대의 ‘ 예술을 위한 예술’의 극소수를 음들로 나열되어 있다. 그것을 인정하느냐? 안하느냐?의 문제는 역사가 판단할 문제이다.
지금 ‘예술’를 정의 한다면, 너무나 양에 비하여 질이 떨어지는 풍요속의 빈곤인, 다양성만이 존재한다.
더 나쁘게 말하면, 창조성이 결여된 누구나의 ‘예술’이다.

현대클래식보다 21세기 이전의 클래식을 많이 선호하는 이유가 무엇일까?  음반에서도 리마스터링을 찾거나, 명연의 음을 찾는 것은 어떠한 이유일까?  이것이 단지, 나의 무식에서 오는 것일까?
현대클래식에서 가장 결여된 문제는 아름다운 ‘음’이 없는 논조의 ‘음’이다. 내가 항상 하는 말이지만, ‘뭉크’의 ‘절규’의 그림을 거실에 걸어 놓는다면, 진품이라도 난 싫다. 그렇다고 꽃무늬 커텐을 좋아하지도 않는다.
음의 기본은 아름다운 ‘음’이다. ‘전민재’군의 음에는 아름다운 서정성이 담겨져 있었다. 음악의 기본적인 미음이 담겨 있는 것이다.
그가 여기저기서 복사한 테크니션도 아니고, 따분한 사고와 사조로만 이야기하는 음악은 더더욱 아니다.
먼 미래에 21세기, 아름다운 현대클래식 작곡가가 ‘한국인’이라는 것이 들린다.

http://video.cmireb.be/vod  에서 Denis KOZHUKHIN  29/05/2010  Final 를 클릭해 들어 가시면 된다.

http://www.cmireb.be/en/i/970-Minje_JEON.html

http://www.cmireb.be/en/n/365-Composition_2009_-_laureate_JEON_Minje_(Korea).html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