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ged ‘조동익’

  • 0164

아빠와 성당에

텅빈 성당에서 혼자 기도 드릴 때, 2층에서 연주된 장엄한 오르간 음을 생각하면, 지금도 잊을 수 없는 감동이다. 그때 나이 열여섯. 스테인드 글래스에 흡수되어 벽에 번지는

Read More
Back to Top